7월 3일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

사회
사회
7월 3일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
  • 입력 : 2021. 07.18(일) 09:00
  • 남재옥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전북도민신문 = 남재옥 기자]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 정은경)은 지난 7월 17일(토) 민주노총 노동자대회(7.3.) 참석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관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하였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월 3일 노동자 대회 이후 지자체 및 민주노총과 함께 집회 참석자 중 확진자 발생에 대해 지속 감시해왔으며, 7월 16일(금) 지표환자 확진 이후 동료에 대한 검사결과 7월 17일(토)에 2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총 3명 확진되었고, 금일 역학조사 결과 3명 모두 7월 3일 민주노총 집회 참석이 확인되었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예방과 전파 차단을 위해 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한 진단검사 참여로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는 데 협조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였다.
남재옥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