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김대중 의원, ‘1년 남은 민선7기 전북도정 긴장감 가져야’

핫이슈
핫이슈
전북도의회 김대중 의원, ‘1년 남은 민선7기 전북도정 긴장감 가져야’
전북도 늑장 대응과 전략 부재로 대규모 국가사업 확보 실패 지적
지지부진한 금융센터 건립, 철저한 준비와 관련 기관협의 부족 아쉬워
  • 입력 : 2021. 07.19(월) 20:52
  • 정승현 기자
전라북도의회 김대중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정읍2)
[전북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전라북도의회 김대중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정읍2)이 제383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1년 남은 민선7기 전북도정이 긴장감을 갖고 국가사업 확보 및 현안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김대중 의원은 최근 확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관련해 전북패싱 논란이 일어난 데에는 전북도의 늑장 대응과 전략 부재에 원인이 있다며 대규모 국가사업발굴 및 중요 이슈와 현안사업 관련 대응에 허점이 있는 건 아닌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의 핵심 인프라인 금융센터 건립과 관련해 재단의 주요 관리감독 기관 중 하나인 중소벤처기업부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추진과정에서 관련 기관과의 충분한 사전협의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김대중 의원은 ‘많은 공직자들이 유례없이 힘든 시기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땀 흘리며 노력하는 것을 잘 알고 있으나 전라북도 발전과 도민행복을 위해 느슨해진 신발끈을 다시 조여 매고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승현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