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아동학대 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안전망 ‘촘촘’

완주
완주
완주군, 아동학대 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안전망 ‘촘촘’
아동보호팀 신설해 전담공무원 충원하고 유관기관 공조체계 강화
  • 입력 : 2021. 07.20(화) 13:18
  • 남재옥 기자
완주군, 아동학대 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안전망 ‘촘촘’
[전북도민신문 = 남재옥 기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아동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촘촘히 구축했다.

20일 완주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10월,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전담요원 6명 전원을 충원해 전문교육 이수,현장경험 축적 등 전문성을 강화하며 공공 중심의 아동보호체계를 마련했다.

아동보호팀 출범 후 총 120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 중 103건을 아동학대 사례로 판단해 원가정, 위탁 보호 등을 신속하게 결정하는 등 아동안전망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또한, 변호사, 의사, 교수, 경찰, 아동복지 전문기관 관계자 등 다양한 분야의 현장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 아동복지심의위원회를 통해 아동보호 방안을 논의·결정하고 개별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경찰, 교육지원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아동학대 대응 정보연계 협의체도 수시로 운영해 유관기관과의 정보공유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현재 완주군은 신고 통보된 모든 아동학대 사건을 경찰과 현장 동행 출동하는 등 협업체계를 강화했다. 이외에도 전라북도마음사랑병원, 대자인병원을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하해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검사와 진료를 지원하고 있다.

학대 등으로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위해 아동양육시설 1개소와 3개소의 공동생활가정을 운영하고, 가정위탁아동 양육 상황을 점검하는 등 120여명의 아동 보호·교육·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박성일 완주군수는 “미래세대의 주역인 아동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어른들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아동 모두의 권리가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남재옥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