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야호다함께 돌봄센터 추가운영

전주
전주
전주시, 야호다함께 돌봄센터 추가운영
오는 11월부터 총 7곳에서 야호다함께돌봄센터 추가 운영, 총 14곳으로 2배 늘어나
  • 입력 : 2021. 07.21(수) 16:27
  • 정승현 기자
전주시, 야호다함께 돌봄센터 추가운영
[전북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전주시가 초등학생을 둔 맞벌이 부부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방과 후 돌봄공간을 대폭 확충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오는 11월부터 완산구 3곳과 덕진구 4곳 등 총 7곳에서 ‘야호다함께돌봄센터’를 추가 운영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야호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만6~12세)의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학교 정규교육 이외의 시간에 부모의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돌봄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방과 후 돌봄 공간이다.

이를 위해 시는 21일 △중화산2동 △효자1동 △효자5동 △인후3동 △덕진동 △금암2동 △송천1동 등 7곳의 유휴공간 무상제공자과 10년간 야호다함께돌봄센터로 무상사용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돌봄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후속절차를 밟기로 했다.

기존 야호다함께돌봄센터가 아파트 주민공동시설 위주로 운영돼왔던 만큼 시는 다양한 시설로 확장될 수 있도록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돌봄수요가 가장 필요한 곳을 중심으로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올 11월 야호다함께돌봄센터 7곳이 문을 열면 전주지역 돌봄센터는 총 14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이어 올해 2개소를 추가 개소한 뒤 내년에도 7개소를 늘려 등 총 23개소까지 돌봄센터를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야호다함께돌봄센터 외에도 시는 지역공동체 연계 돌봄사업, 방학 중 돌봄사업을 함께 병행 추진해 초등학생들의 방과 후 돌봄 공백을 적극적으로 해소할 예정이다.

한편, 조현숙 전주시 여성가족과장은 “야호다함께돌봄센터 등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확충해 아이 낳고 싶고 양육하기 좋은 도시, 아이와 부모가 모두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전주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현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