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보건의료원에 따뜻한 감사 편지 전해져

순창
순창
순창군, 보건의료원에 따뜻한 감사 편지 전해져
  • 입력 : 2021. 07.22(목) 10:17
  • 김대수 기자
[전북도민신문 = 김대수 기자] “더운 여름에 3kg의 방호복을 입고 힘들텐데 국민들을 위해 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의 영웅입니다, 마스크 잘 쓰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겠습니다.”

순창중앙초등학교 6학년 2반 학생들이 쓴 편지가 지난 20일 순창군보건의료원에 도착했다. 이 편지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는 상황에서 방역 일선에서 고충을 겪고 있는 보건의료원 의료진들에 대한 고마움이 담겨 있어 훈훈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보건의료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및 접촉자 심층 역학조사와 검체 체취 및 이송, 자가격리자 관리 등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코로나19 최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4차 대유행’을 보이며, 사적 모임 인원수가 4명으로 제한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도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게다가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업무가 시작되면서 기존 방역 업무에 예방접종 업무까지 병행하고 있어, 직원들은 체력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군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고 있다는 보람과 사명감으로 버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어린 학생들의 마음이 담긴 편지와 응원은 이번 코로나19 대응 의료진들에게 큰 위로가 되고 있다. 편지를 전달받은 보건의료원 관계자는 “학생들의 진심이 담긴 응원이 직원들의 마음에 큰 위로가 되었다”며 “백신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모두 힘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영곤 보건의료원장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기 위해서는 직원들의 노력뿐 아니라 군민들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개인위생 및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따라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대수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