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총리 부인 최혜경 여사, 지난 2일(월) 광주 찾아 2박 3일간의 광폭 행보

선거뉴스
선거뉴스
정세균 전 총리 부인 최혜경 여사, 지난 2일(월) 광주 찾아 2박 3일간의 광폭 행보
최 여사, 광주 곳곳 누비며 정 후보가 놓치기 쉬운 바닥 민심 꼼꼼히 챙겨
  • 입력 : 2021. 08.04(수) 18:45
  • 정승현 기자
정세균 전 총리 부인 최혜경 여사
[전북도민뉴스 = 정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부인 최혜경 여사가 지난 2일(월)부터 4일(수)까지 2박 3일 동안 광주에 머물며 지역민들에게 정 전 총리의 지지를 호소하며 광폭 행보에 나섰다.

4일(수)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상임대표 조오섭·김회재 의원)에 따르면 정세균 전 총리의 부인인 최혜경 여사가 캠프 및 관계자에게 일정을 알리지 않은 채 민주당의 텃밭인 광주를 지난 2일(월) 조용히 방문해 2박 3일 동안 광주 곳곳을 누비며 정 전 총리가 놓치기 쉬운 바닥 민심을 꼼꼼히 챙겼다고 밝혔다.

최혜경 여사는 지난 2일(월)과 3일(화) 양일간에 걸쳐 노인과 여성 등 사회적 약자계층 및 여성계, 종교계,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를 갖는 등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당원과 지역민들을 만나 도덕적으로 흠결이 없고 경제 전문성까지 두루 갖춘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를 당부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4일(수) 오전 최혜경 여사는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인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 갑)과 함께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인 우정포럼 광주연합회와 나의 소원, 국민시대 광주·전남본부 등을 차례로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국민시대 광주·전남본부 임원진들과의 간담회에서 최혜경 여사는 “남편인 정세균 후보는 도덕적으로 결점이 없고 경제 문제에 관해서도 전문성을 갖추며 차별화 된 잘 준비된 후보다며, 광주·전남 시·도민 여러분께서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정세균 후보를 꼭 선택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인 조오섭 의원은 “최혜경 여사가 다른 후보 배우자와는 달리 별도의 활동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었으나 빡빡한 지역 일정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적극적으로 당원 및 지역민들과의 접촉면을 늘리며 정 전 총리에 대한 지지호소를 당부하는 모습에 사뭇 놀랐다며, 최 여사는 정 전 총리가 챙기시지 못하는 일정이나 지지자 등의 모임을 챙기면서 조용히 정 전 총리를 돕는 행보를 하실 것 같다”고 밝혔다.
정승현 기자 jbnews365@naver.com